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라면 3개 물양 맞추기 [라면 맛있게 끓이는 법]

728x170

라면 3개 물양

 

 

라면을 끓일 때 물양은 '1+1=2' '1+1+1=3'이라는 공식이 성립되지 않습니다. 라면 물양은 하나씩 증가할 때 그 배수로 늘어나지 않는 것입니다.

 

 

개인에 따라 기호가 다르지만, 보통 라면은 포장지 뒷면 조리예를 정확히 지켜서 끓이면 가장 맛있다고 합니다. 라면 1개를 끓이기 위한 물의 양은 550ml지만, 갯수가 2개, 3개로 늘어나면 물양은 그에 맞게 조절해야 맛있는 라면을 끓일 수 있습니다.

 

 

라면의 공식(rule of ramen)

 

라면 1개를 맛있게 끓이는 물양이 550ml 라고 한다면, 라면 2개를 끓일 땐 550ml x 2 = 1,100ml, 라면 3개를 끓인다면 물양을 550ml x 3 = 1,650ml로 해야 될 것 같지만, No!!

 


 

라면 물양을 1개 기준으로 배수로 계산해 맞추면 절대 1개를 끓일 때 느꼈던 맛을 구현할 수 없으며, 대부분의 사람은 싱거워서 맛있게 먹을 수 없습니다.

 

 

라면 2개 혹은 3개를 끓일 때는 1개를 기준으로 했던 물양을 적게 해야 합니다. 라면 2개를 끓일 때는 880ml, 라면 3개를 끓일 때엔 1,400ml, 4개를 끓이기 위해선 1,800ml, 5개짜리 멀티팩 하나를 몽땅 끓이기 위해선 2,300ml가 필요합니다.

 

 

라면 물양을 갯수에 맞게 적게 잡는 이유는 물의 증발 때문입니다. 냄비에 물이 적을 수록 빨리, 그리고 많이 증발되는 원리를 생각하면 답은 쉽게 유추할 수 있습니다.

 

 

물의 높이가 낮을 수록 냄비 전체에 열이 그만큼 많이 전달되기 때문에 수증기로 빨리 날아가 버리게 됩니다.

 

 

라면 1개를 끓을 때에는 물이 많이 증발하므로 550ml 용량의 물을 넣지만, 2개를 끓일 때에는 물의 증발이 적어지기 때문에 그만큼의 물을 뺀 880ml, 3개를 끓일 땐 물양을 1,400ml로 맞추는 것입니다.

 

 

종이컵 기준으로 물양을 맞춘다면 라면 1개는 종이컵 3개 양의 물을, 라면 2개는 종이컵 5개 양의 물을, 3개는 종이컵 7컵+2/3컵, 4개는 종이컵 10컵에 해당하는 물을 냄비에 채우면 됩니다.

 

 

일회용 종이컵 용량은 보통 약 190 ml 입니다. 물양을 맞출 때 종이컵에 물을 가득 채우기 보다는 약간 덜 채운 상태에서 물을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라면 갯수에 따른 물양은 라면 스프량도 함께 고려한 것이기 때문에 라면 스프량을 별도로 조절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드형
댓글0